?>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62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장관 포함 증폭 개각

기사승인 2019.08.09  15:50:42

공유
default_news_ad2
ad61
첫줄 왼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박삼득 국가보훈처 처장 후보자, 이수혁 주미합중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 내정자, 김준형 국립외교원 원장 내정자,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내정자(사진_청와대)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54)을 지명하는 등 8개 부처·위원회의 장(長)을 새로 발탁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주미 대사 등 2명의 장관급 인사도 새로 발탁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인선 내용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는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64)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는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58)이,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64)가 각각 지명됐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한상혁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58)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조성욱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55)를,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58)을 각각 발탁했다.

이와 함께 장관급인 국가보훈처장에는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장(63)이 내정됐다.

조윤제 주미대사 후임으로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70)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74)이 각각 내정됐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번 개각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정책을 일관성 있게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데 역점을 뒀다"며 "도덕성을 기본으로 하고 해당 분야 전문가를 우선 고려했다. 또 여성과 지역 등 균형성도 빠트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8·9 개각은 장관 5명을 교체한 지난 3·8 개각 이후 5개월 만이다. 3·8개각 당시 장관 7명을 새로 발탁했으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2명이 낙마하면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유임된 바 있다.

이번 개각은 내년 총선 출마 예정자를 내보내거나 사의를 표명해 교체가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갑 지역위원장으로 내년 총선 출마를 희망하고 있다. 현역 의원인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도 내년 총선 출마를 계획 중이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이동으로 공석이었던 공정거래위원장, 최근 사의를 표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자리도 새로운 인사로 발탁됐다.

고 대변인은 "이번 개각으로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이 사실상 완성됐다고 할 수 있다"며 "정부는 국민들이 느낄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실현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부산 혜광고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학 석사 및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로스쿨 법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은 뒤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재직했다. 대검찰청 검찰정책자문위원 등을 지냈으며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발탁됐다가 지난달 물러나 서울대 교수로 복직했다.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법무부장관에 취임하면 윤석열 검찰총장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등 새 사정라인의 검찰개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는 조 후보자 지명에 강력 반발하고 있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진통이 불가피해 보인다.

고 대변인은 조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임용돼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강한 추진력을 가지고 기획조정자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법학자로 쌓아온 학문적 역량과 국민과의 원활한 소통능력, 민정수석으로서의 업무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개혁, 법무부 탈검찰화 등 핵심 국정과제를 마무리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법질서를 확립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 중앙고와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 석사와 미국 스탠퍼드대 전기공학 박사를 받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고 대변인은 "반도체 분야 세계적인 석학으로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한 국내 반도체 연구·산업 발전의 산증인"이라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국가 연구개발 혁신을 주도하고 소프트웨어 산업을 육성하는 등 우리나라의 과학기술과 ICT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대구 경북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행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농식품부 차관을 지낸 정통 농정관료다.

고 대변인은 "농업과 농촌 일자리 창출, 공익형 직불제 개편, 국민먹거리 안전 강화 등 당면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농축식품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마련하는 등 사람 중심의 농정개혁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전북 전주여고와 서울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여성평화외교포럼 공동대표와 국방부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장도 맡고 있다.

고 대변인은 "평생을 여성과 국제사회 관련 교육연구 활동에 매진해온 원로 사회학자로서 여성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활발한 정책자문, 시민단체활동 등을 토대로 국제적 수준의 성평등 정책을 추진할 역량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대전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나와 사시 40회에 합격했으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등을 지내고 현재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와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고 대변인은 "방송·통신 분야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미디어 전문 변호사"라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높이는 동시에 건전한 인터넷 문화의 조성과 방송통신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유도하여 방송통신 이용자 편익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충북 청주여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서울대 경제학 석사와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등을 거쳐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공정위원장 후보로는 첫 여성이다.

고 대변인은 "기업지배구조, 기업재무 분야 전문가이며, 뛰어난 전문성과 개혁 마인드를 바탕으로 공정거래법 개정을 통한 공정경제의 제도적 완성 등 공정위의 당면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공정경제를 우리 경제 전반으로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전북 군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하와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시 27회로 기획재정부에서 국제경제관리관 등을 지냈으며 한국투자공사 사장을 거쳐 현재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맡고 있다.

고 대변인은 "기재부에서 경제금융 분야 중요 직위를 담당해온 전문 관료 출신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 산업 구조조정 등 굵직한 정책 현안을 해결했다"며 "국내 금융시장과 산업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금융혁신 가속화, 금융산업 선진화, 투명하고 공정한 금융질서 확립 등 당면 현안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내정자는 부산상고와 육사 36기 출신으로 제5사단장, 국방대 총장, 육군제2작전사령부 부사령관 등을 지내고 육군 중장으로 전역한 뒤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을 맡고 있다.

고 대변인은 "군 재직 경험, 공공기관 운영 성과, 활발한 소통능력을 바탕으로 보훈 확산을 통해 국민통합에 기여하고, 제대군인과 보훈가족에 대한 지원과 예우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는 서울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와 제9회 외무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국가정보원 1차장 등을 지냈다.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15번을 받아 당시에는 국회에 입성하지 못했으나 2017년 6월 문미옥 전 의원이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으로 임명,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의원 배지를 달았다.

고 대변인은 "이수혁 내정자는 정부 주요 직위를 두루 거친 외교 전문가"라며 "한미 간 외교관계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당면한 외교 현안을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내정자는 서울 경기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와 1977년 통일부 전신인 국토통일원에 특채로 공직을 시작해 통일부 차관과 통일부 장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을 역임했다.

고 대변인은 "평화통일 정책에 대한 탁월한 식견과 폭넓은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국민이 참여하는 평화통일의 소통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날 차관급인 국립외교원장에 김준형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를 임명했다.

김준형 신임 국립외교원장은 대구 달성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와 미국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평화번영분과 위원과 한반도평화포럼 외교연구센터장도 맡고 있다.

고 대변인은 "외교안보 분야의 전문성과 다양한 대외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국립외교원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고 외교 인재 양성과 국가 중장기 외교정책 연구를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60
ad59
ad58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7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