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62

고창군, ‘아쿠아포닉스’ 농법 시선집중

기사승인 2019.08.23  16:32:00

공유
default_news_ad2
ad61

- 고창 성내면 소재 주)아로니아하우스, 아쿠아포닉스 농법 활용해 채소 생산 계획

유기상 고창군수(사진_고창군)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물고기와 채소를 함께 키우는 아쿠아포닉스 농법이 고창의 한 농가에서 시작돼 관심을 끌고 있다.

고창군 성내면 소재 ㈜아로니아하우스(대표 이영성)에서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환경친화적 재배법인 ‘아쿠아포닉스’를 이용해 다음 달 부터 채소를 길러 생산할 예정이다.

아쿠아포닉스는(Aquaponics)는 물고기양식(Aquaculture)와 수경재배(Hydroponics)를 결합해 만든 합성어다.

㈜아로니아하우스는 물고기 양식용 수조와 물을 순환시키는 배수펌프를 갖추고, 양식 과정에서 나오는 유기물을 하우스 안 수로로 흘려보내 각종 채소를 재배하게 된다.

아쿠아포닉스 농법을 통해 재배한 채소는 물고기 유기물이 비료 역할을 대신해 질소 함유량이 적어 좀 더 자연에 가까우며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쿠아포닉스가 미래 농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무비료, 무농약의 유기농 농업이자 자연 증발하는 물만 보충하면 돼 물 낭비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환경오염과 농토가 부족해지는 상황에서 날씨와 계절과 관계없이 양질의 식물을 재배할 수 있는 것도 높은 경쟁력이다.

현장을 둘러본 유기상 고창군수는 “국내 아쿠아포닉스 농법은 아직 초창기이지만 이곳 시설은 타지역 에서까지 견학을 올 정도로 관심이 뜨겁다”며 “깨끗하고 안전한 먹거리 생산으로 소비자가 믿고 찾는 고창 농특산물이 재배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60
ad59
ad58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7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