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7

임실치즈의 대부, 고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 수여

기사승인 2019.04.15  20:18:24

공유
default_news_ad2
ad48

- 임실N치즈산업 경제적 파급효과 1천억원…지역경제발전 크게 기여

고 지정환 신부, 국민훈장 수여(사진_임실군)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임실치즈의 개척자이자 한국치즈의 대부인 고 지정환 신부가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받았다.

국민훈장은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이들에게 주어지는 것으로, 총 5등급으로 구분됐으며, 모란장은 2등급이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5일 오후 4시 문 대통령을 대신해 고 지정환 신부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유족인 아니따(여조카)씨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한다.

문재인 정부는 생전에 지 신부가 척박했던 임실군을 한국치즈의 대명사로 성장시켰으며, 임실치즈산업을 대한민국 대표 치즈산업의 메카로 만든 공로를 높이 평가하며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했다.

지난 2016년 심 민 군수로부터 명예군민증을 받은 지 신부는 임실치즈의 상징이자, 임실군민의 자부심으로 영원히 남게 됐다.

선종한 지 신부의 빈소에는 심 민 임실군수와 신대용 군의회의장을 비롯하여, 많은 임실군민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고 청와대와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치권 등 정관계 많은 인사들이 찾아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벨기에 출신으로 지난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한 그는 가난에 힘겨워했던 임실주민들을 위해 산양 두 마리의 우유를 가지고 치즈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후 3년여의 시행착오 속에도 포기하지 않으며, 1966년 임실산양협동조합을 주민들과 공동으로 설립하고 치즈공장과 치즈숙성실을 만들었다. 이듬해인 1967년 마침내 치즈개발에 성공, 오늘 날의 임실N치즈산업의 시초가 되었다.

이 공간은 훗날 임실치즈 역사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 2017년 임실군은 10억4000만원을 들여 지 신부가 세운 치즈공장과 살던 집을 복원해 임실치즈 역사문화공간으로 만들었다.

이곳은 지역주민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임실치즈의 50여년 역사를 한 눈에 보고 배우는 역사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심 군수는 당시 새롭게 재창조된 이곳을 찾은 지 신부의 모습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심 군수는 “당시 휠체어를 탄 불편한 몸을 이끌고, 자신이 지내던 2층 공간까지 올라오셔서, 이곳에 제 침실이 있었고, 여기에서 임실치즈를 위해 기도했지요. 아, 이곳에 숙성실을 있었고, 주민들과 치즈를 개발했는데…”라며 회고하던 지 신부를 기억했다.

지 신부가 영면하기 하루 전인 12일은 우연찮게도 임실치즈농협 50주년과 제2공장의 준공식이 열린 날이기도 했다.

임실치즈는 연간 27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임실N치즈, 임실N치즈피자, 지정환피자 등의 프랜차이즈 창업으로 연간 1,000억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내고 있다.

또한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임실N치즈축제는 30~40여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급성장했다.

지 신부는 지난 2015년 임실N치즈축제를 처음 개최할 때부터 작년까지 해마다 축제장을 찾아 수십만명의 방문객을 보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심 군수는 “축제장을 찾을 때마다 많은 관광객들을 보면서 감격해 하시며 고맙다고 말씀하셨는데, 올해는 그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별세하시기 보름 전에 많이 아프시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갔는데 손목에 뽀뽀를 해주셨는데 그게 마지막 인사가 될 줄은…”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 신부의 장례미사는 16일 오전 10시에 전주 중앙성당에서 진행되며, 장지는 성직자 묘지인 치명자산 성지다.

심민 군수와 임실군청 직원들, 신대용 군의장 및 군의원, 지역주민들은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할 예정이다.

한편 지 신부는 대한민국 치즈의 원조, 임실치즈의 아버지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장애인을 위한 헌신적 노력으로 2016년 2월 4일 법무부로부터 대한민국에 특별한 공적이 인정되어 한국국적을 취득했다. 한국에 오신지 57년만이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