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62

정헌율 시장, 문화재야행 상설화 방안모색 지시

기사승인 2019.04.15  20:17:26

공유
default_news_ad2
ad61

- 시청사 이전, 정확한 내용에 기반해 논의될 수 있도록 조치 당부

익산문화재 야행(사진_익산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15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2019 익산문화재 야행’을 익산시 야간명소로 상설화하여 익산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 시장은“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동참해 준 덕분에 지난 주말 왕궁리유적 일원에서 열린 익산 문화재야행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관련부서에 충분한 포상을 지시했다.

이어 “역사자원은 풍부한 반면 야간명소가 부족한 우리 시에 문화재 야행은 좋은 관광아이템이 될 것이다”고 강조하며“‘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처럼 해를 더하며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는 문화재야행을 주말이벤트 등을 활용한 야간 명소로 상설화할 수 있도록 이번 추경에 예산을 확보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서동축제도 문화재단의 노력만으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며“전 직원이 열정을 가지고 발 벗고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하고 오는 5월 열리는「2019전국소년체육대회 및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도 지난해 성공적으로 치른 전국체전에 준해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정헌율 시장은“최근 시청사 장소 이전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거론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신청사를 이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임을 분명히 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서 정확한 내용에 의해 논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김창윤 기자 yun728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60
ad59
ad58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7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5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